PHOTOLAND

한국어

Knowledge

오늘:
111
어제:
778
전체:
776,273


건강에 대해 관심이 높아가는 시대이다. 건강에 스트레스는 악이고 즐거움은

선이라고 한다. 과연 꼭 그런 것일까? 이런 의문이 드는 까닭은 건강하게 활동

하던 사람이 갑자기 죽는 일이 많은 반면, 잔병치레를 자주하는 사람이 오래 사

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노자의 사상을 더욱 발전시킨 장자의 이야기를 보자.

우산에 아름답고 곧게 자란 나무가 많았다. 그 나무가 곧고 아름다우므로 사

람들이 재목으로 쓰려고 마구 도끼질을 해댔다. 나무가 없어지자 풀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사람들이 소나 양을 방목하여 마구 뜯어먹게 하였다. 우산은 마지막

남은 자존심을 버리고 벌거숭이의 추한 산이 되었다.

쭈그렁 밤송이 삼년 가듯 완전치 못한 것, 보기 싫은 것은 그대로 놔두기 때

문에 오래 간다. 곧게 자란 나무는 그럴 염려 없이 제 수명을 다한다. 도덕경의

곡즉전이란 말은 이런 경우를 가리킨다.

건강관리에 이 이야기를 도입해 보자. 건강하다고 몸을 마구 써보라. 우산과

같이 쉽게 망가진다. 그러나 아름답지 못한 산도 자꾸 관리를 하다 보면 아름다

워지듯이 우리 몸도 마찬가지이다.

잔병치레 많이 하는 사람은 건강에 조심하기 때문에 오래 사는 데 비하여 건

강한 사람은 건강을 과신하여 몸을 함부로 하기 때문에 갑자기 죽는 일이 많다.

항상 적절한 긴장과 자극, 건전한 위기의식이 있어야만 변화에 적응하는 능력

이 생기고 살아남을 수 있다.

논에 미꾸라지를 키울 때 한쪽 논에는 미꾸라지만 넣고, 다른 쪽에는 미꾸라

지와 함께 메기를 키우면 메기를 넣어 키운 미꾸라지가 훨씬 더 통통하게 살이

쪄 있다고 한다. 미꾸라지들이 메기에게 잡아먹히지 않으려고 항상 활발히 움직

였기 때문에 더 많이 먹어야 했고 그 결과 더 튼튼해졌던 것이다.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그 순간이 가장 위험하다. ‘우환에 살고 안락에 죽는다

는 말은 그래서 나왔다.

 

쭈그렁 밤송이 삼년 간다.

열고 닫을 때 시끄러운 소리를 내는 문은 그 소리가 듣기 싫어 열지 않고 오

랫동안 놔둔다. 소동파는 자고로 아름다운 여자는 박명하다고 하였다. 아름

다운 미인이니 이 남자 저 남자가 자꾸 귀찮게 하니 빨리 죽을 수 밖에...

조회 수 :
3587
등록일 :
2016.07.10
19:30:19 (*.131.134.188)
엮인글 :
http://www.potoland.net/xe/356376/35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potoland.net/xe/356376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 손해와 이익 LeeKyoo 2016-07-12 3482
» 쭈그렁 밤송이 셀라비 2016-07-10 3587
8 혁명에 대하여 셀라비 2014-01-30 3940
7 소진의 친척 셀라비 2014-01-15 3745
6 가난한 사람의 고통 셀라비 2014-01-13 3859
5 부자의 선행 셀라비 2014-01-09 3748
4 부자들의 농담 셀라비 2014-01-06 3797
3 피와 물 이규 2014-01-03 3986
2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 이규 2013-12-25 3790
1 고전 이야기 이규 2013-01-28 4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