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LAND

한국어

Knowledge

오늘:
192
어제:
283
전체:
707,733
82. 5천만 명이 희생된 최대의 비극
  -제2차 세계대전 발발 (1939년)
 
  *그때 우리 나라에서는
  1938년/ 국가총동원법 공포, 전시통제체제 시행
  1939년/ 강제징용
  1940년/ 창씨개명 강요, 중국 중경에 광복군총사령부 성립
 
  1939년 9월 1일 새벽 4시 45분, 폴란드의 단치히 항에 정박해 있던 독일
순양함이 별안간 항구
의 요새를 공격했다. 그와 동시에 독일군 정예부대가  폴란드 국경을
넘었다. 장갑사단, 기계화부
대, 공격용 전차를 앞세운 53개 사단과 고성능  폭격기를 동원하 독일군은
삽시간에 폴란드를 제
압했다.
  그러자 9월 3일 영국꽈 프랑스가 독일에 선전포고를 했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21년 만
에 다시 전쟁이 일어난 것이다.
  폴란드 침공 7개월 뒤인 1940년 4월, 독일군은  이번에는 북쪽으로
화살을 돌려 덴마크와 노르
웨이를 점령했다. 그러더니 5월에는 돌연 서부로 진출,  네덜란드를 5일
만에, 벨기에를 2주일 만
에 항복시켰다. 그리고 난공불락의 마지노 선을 돌파, 프랑스로
쳐들어갔다.
  6월 10일 이탈리아가 영국과  프랑스에게 선전포고를 하여 독일측에
가담했다. 14일에 파리는
함락되고 말았다. 독일은 페탱을 내세워 괴뢰정부인 비시 정권을
수립했다. 이에  대해 드골을 중
심으로한 저항세력은 런던에 임시정부를 세우고 항전결의를 표명했다.
  독일은 이어 발칸 작전을 개시했다. 유고슬라비아를 2주 만에 정복하고
그리스를 점령한 다음,
불가리아와 루마니아를 독일측에 가담시켰다.
  1941년 6월 22일 독일군은 독, 소  불가침 조약을 깨뜨리고 일제히
소련으로  진격했다. 전쟁이
장기화됨에 따라 우크라이나의 곡창지대와 카프카즈의 유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독일군은 파죽
지세로 진격, 소련의 항복이 눈앞에 다가온 듯했다. 불의의 기습을 당한
소련은 막대한 손실을 입
었다. 국토의 서반부가 독일군 손안에 들어갔고 자그만치 2천만 명에
달하는 사사ㅇ가 발생했다.
이는 학살로 죽어간 유태인의 3.5배에 해당하는 숫자이다.
  1940년 9월 독일, 일본,  이탈리아는 삼국동맹을 맺었다. 일본은
대동아 공영권 건설을 외치며
남방진출에 나섰다. 1941년 12월 8일 일본은 진주만을 기습했다. 독일과
이탈리아도 미국에 선전
포고를 했다. 이리하여 전쟁은 무자  그대로 세계전쟁으로 화했다.
지구상에 전화와  포염이 일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였다.
  독일을 중심으로 하고 이탈리아가 이를 보조한 유럽 전쟁은 미국이
참전하고 소련이 동부전선
에서 격전을 벌이면서 점차 연합군측의 승리로 기울었다.
  태평양에서의 양상도 비슷했다. 일본은 초기에  기습공격으로 주도권을
장악, 1942년  전반까지
필리핀, 말레이지아, 버마, 네덜란드 령 동인도, 서남태평양 제도를
차례로  점령하여 동남 아시아
전역을 손에 넣었다. 대동아 공영권의  꿈은 현실로 이루어질 듯이
보였다.  그러나 중국대륙에서
이외로 시간을 끌었고, 태평양 일대의 남방전선은 너무 넓어서 보금로
유지가 곤란했다.
  1942년 6월, 미국은 미드웨이 해전에서 승리를 거둬 승기를 잡았다.
그리고  8월에 솔로몬 군도
의 과달카날 섬에 상륙했다. 제공권과  제해권을 잃은 일본은 각 지역에서
 고립되었다. 그리하여
1944년 6월 사이판에서 전멸당하고 10월에는 레이테 만에서 함대의
대부분을 잃었으며, 1945년에
는 필리핀을 빼앗겼다.
  한편 1944년 6월 아이젠하워가 이끄는 연합군이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에
상륙하는 데 성공, 독
일군은 밀리기 시작했다. 연합군은 파리를 수복하고 라인 강으로 진격,
1945년 4월 소련군과 엘베
강에서 만나 독일진격을 눈앞에 두었다.
  4월 말, 무솔리니가 이탈리아 유격대에 체포되어 처형당했다. 5월 1일
소련군은 독일의 수도 베
를린에 입성했다. 히틀러는 전날 자결하였고 독일은 5월 7일 항복, 이로써
 유럽에서의 전쟁은 끝
이 났다.
  한편 일본은 연합국의 무조건 항복 권고를 거부하고 최후의 항전을
하다가 1945년 8월 6일과 9
일 미국이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하고 8월 8일 소련이
선전포고를 하여 만주로
진격하자 15일 무조건 항복을 선언했다.
  이로써 6년에 걸친 제2차 세계대전은 끝이 났다. 연합군측 49개국,
동맹국측 8개국, 동원병력 1
억 1천만, 인류의 5분의 4가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렸고 전사자 2천
7백만, 민간인 희생자 2천 5
백만, 총 5천만이 넘는 인명이 희생되었다. 이는 제1차 세계대전의 3배에
달하는 숫자였다.
  그외에도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사람들이  육체적 정신적 상처를
입었다. 유태인  학살, 인간에
대한 생체실험, 일본군의 위안부로 끌려간 20만에 달하는 조선여성들,
그리고 가공할 신무기 원자
폭탄 등... 제2차 세계대전은 인간의 존엄성을 땅에 떨어뜨린 인류 역사상
최대의 비극이었다.
조회 수 :
7695
등록일 :
2013.11.10
20:13:18 (*.131.135.137)
엮인글 :
http://www.potoland.net/xe/159141/00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potoland.net/xe/15914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 3000년 전 탄핵당한 주나라 려왕 LeeKyoo 2016-12-15 7240
132 사가라드는 현존 사회주의- 세계사 100가지 사건 마무리합니다. 셀라비 2013-12-18 8434
131 현대의 흑사병, 에이즈 셀라비 2013-12-17 8499
130 아랍 민족주의의 화신, 후세인 셀라비 2013-12-12 7527
129 고르바초프로 시작해서 콜로 이규 2013-12-09 9947
128 루마니아 영웅 에서 독재자 로 이규 2013-12-08 8051
127 새롭게 펼쳐지는 팍스 아메리카나 이규 2013-12-03 7989
126 인간의 얼굴을 한 사회주의 이규 2013-12-01 9079
125 세계를 뒤흔든 아랍의 자원민족주의 이규 2013-11-28 7213
124 새로운 국제질서, 데탕트 이규 2013-11-27 9311
123 상처입은 거인 이규 2013-11-25 7927
122 우주시대의 개막 이규 2013-11-24 7673
121 아랍의 바다에 둘러싸인 유태인 섬 이규 2013-11-23 6892
120 떠오르는 제3세계 이규 2013-11-18 7474
119 한민족을 둘로 가른 비극의 전쟁 이규 2013-11-16 7771
118 불씨 하나가 중원을 불사르다 이규 2013-11-15 7357
117 국제평화와 안전유지를 위해 셀라비 2013-11-14 9604
116 . '엄마 따라 갈 거야' 이규 2013-11-12 9284
» 5천만 명이 희생된 최대의 비극 이규 2013-11-10 7695
114 노구교 사건 이규 2013-11-07 7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