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LAND

한국어

Knowledge

오늘:
122
어제:
778
전체:
776,284

  아들을 둘 둔 어머니가 있었다. 큰아들은 소금  장수였고 작은 아들은 우산 장
수였다. 이 어머니는 항상 웃고 울었다. 비가 오면 우산 파는 아들이 잘 되어 좋
으나 소금 장수 아들이 걱정이었고 날이 개면 그 반대였다.
  한 사람이 손해를 보면 다른 사람이 이익을 본다는 뜻의 이야기다.
  춘추전국시대 중국의 한 이야기를 하나 더 살펴보자.
  초나라 왕이 사냥을 갔다가 아끼던 활을 잃어버렸다. 활은 명품이었다. 신하들
이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자 왕은 “초나라에서  잃어버린 것이니, 초나라 사람이 
얻을 것이다. 내가 꼭 찾아서 무엇하랴.”고 말했다.
  공자는 이 말을 전해 듣고, “왕의 생각이  왜 그렇게 크지 못한가? 왜 사람이 
잃은 것을 사람이 얻을 거라고 말하지 않는가?“고  했다. 자칭 ‘국문학의 국보
적 존재’였던 고 양주동 박사는 ”아깝다! 공자의 생각이 왜 그리 크지 못하냐. 
왜 자연에서 잃은 것, 자연이 얻는다고 말하지 않느냐“며 공자보다 한 술 더
떴다.
조회 수 :
3482
등록일 :
2016.07.12
22:26:43 (*.131.134.188)
엮인글 :
http://www.potoland.net/xe/356392/47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potoland.net/xe/35639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손해와 이익 LeeKyoo 2016-07-12 3482
9 쭈그렁 밤송이 셀라비 2016-07-10 3588
8 혁명에 대하여 셀라비 2014-01-30 3940
7 소진의 친척 셀라비 2014-01-15 3745
6 가난한 사람의 고통 셀라비 2014-01-13 3859
5 부자의 선행 셀라비 2014-01-09 3749
4 부자들의 농담 셀라비 2014-01-06 3797
3 피와 물 이규 2014-01-03 3986
2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 이규 2013-12-25 3790
1 고전 이야기 이규 2013-01-28 4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