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LAND

한국어

Knowledge

오늘:
144
어제:
778
전체:
776,306


맹자는 몸을 굽실거려 웃는 것을 억지로 하면서 남에게 아첨하는 수고로움

은 여름날 땡볕에 밭일을 하는 것보다 훨씬 고되다고 하였다.

정말 그렇다. 몸을 굽실거려 웃는 것을 식은 죽 먹듯이 하여야 하는 사람의

고충을 이루 말할 수 없을정도다.

필자도 사업을 한답시고 불난 산의 토끼같이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마를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사람과 상대해야 했던 적이 있다. 그가

하는 농담은 정말 밥맛나지 않는 수준의 것이었지만한 건을 잡으려고아첨

의 웃음을 지어야 했는데, 그 고통은 땡볕에 밭에 나가 일하는 것이 훨씬 쉽다

는맹자 어른의 말씀을 확실히 기억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가난한 사람이 아무리 재미있고 배꼽 잡고 포복 졸도할 농담을 하더라

도 그 말에 관심을 갖고 귀를 기울여주는 사람은 없다. ‘지혜를 얻는 것은 금

을 얻는 것보다 낫고 지식을 얻는 것은 은을 얻는 것보다 낫다는 옛말도 있긴

하지만, 현실은 그 반대인 듯하다. 아무리 지혜가 많고 현명한 사람이라도

돈이 없으면 비단 옷 입고 밤길 가기와 같이 알아주는 사람이 없고, 그의

말에 귀를 기울여 주는 사람이 없으니 말이다.

조회 수 :
3859
등록일 :
2014.01.13
22:08:54 (*.131.135.137)
엮인글 :
http://www.potoland.net/xe/224767/0d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potoland.net/xe/224767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 손해와 이익 LeeKyoo 2016-07-12 3483
9 쭈그렁 밤송이 셀라비 2016-07-10 3588
8 혁명에 대하여 셀라비 2014-01-30 3941
7 소진의 친척 셀라비 2014-01-15 3745
» 가난한 사람의 고통 셀라비 2014-01-13 3859
5 부자의 선행 셀라비 2014-01-09 3749
4 부자들의 농담 셀라비 2014-01-06 3798
3 피와 물 이규 2014-01-03 3986
2 짖는 개는 물지 않는다. 이규 2013-12-25 3791
1 고전 이야기 이규 2013-01-28 4375